다양한 부품 중에서도 타이어는

교체 했을 때 가장 체감이 크고 만족스러운 부품이다.

가성비는 물론 효과와 효용 역시 좋다.


루트코리아 그루m3t를 구매하고 이것저것 타다가

주행감/속도 등에 아쉬움을 느끼고

혹시나 모를 펑크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타이어를 교체했다.


교체타이어는 


슈발베 마라톤 16인치

사이즈가 헷갈리면 16x1.35, 35-349

혹자는 저게 호환이 안된다고 하는데 호환 잘 된다.

* 애초에 정식규격이 저 사이즈가 맞음.


와이어비드와 폴딩비드가 있는데

와이어비드는 더 단단하고 살짝 더 무겁다.

폴딩비드는 상대적으로 덜 단단하고 조금 더 가볍다.


와이어비드는 접어서 보관할 수 없고

접히지 않아 끼우기가 조금 더 번거로운 편이다.

이왕 끼우는 거 다시 뺄 일 없게 튼튼하게 타고 싶어서 와이어비드 ㄱㄱ!


튜브는 동일하게 슈발베의 sv4 제품을 구매했다.

림테이프는 잘못 사서 호환아 안되는 바람에 그냥 순정을 쓰기로 했다.


교체결과 고압타이어로 더 안정된 주행감을 느낄 수 있었다.

속도도 더 잘 나는 느낌.


내구성 등은 지금 판단할 순 없지만

이미 튼튼하고 펑크 안 나기로 검증된 타이어니까 -_-a


애초에 16인치 타이어에는 코작 벨로또챔피언 등등이 있지만

대안이 마땅치 않아서 속 편하게 슈발베마라톤을 쓰는 게 제일 무난하다.















(-_-) 림테이프는 잘 알아보고 사자.



다른 튜닝/부품 등등은 하단 링크를 참고!




Posted by 유글레나


제 예쁜 자전거 입니다.


느낌 있는 포토존 찾다가 포기하고 동네 숯불구이전문점 주차장에서 찍었습니다.

이전부터 브롬톤 같은 자전거 사고 싶었는데 그루를 샀고,

그러다 보니까 당연히 사고 싶었던 튜닝을 했습니다.


처음에는 브롬톤 제품과 호환이 안되는 게 많아서 아쉬웠는데

다혼 제품들이랑 호환 되는게 많아서 걱정이 없더군요 룰루랄라.










안정적인 느낌.


실제로도 캉가랙이 가방을 견고하게 잘 잡아줍니다.

각이 잡히는 가방일수록 잘 고정 될 거 같아요.


자전거의 진동이 고스란히 전해지기 때문에

충격/진동에 약한 물건은 싣지 않는 게 좋을 거 같아요.









Q. 폴딩 때 간섭 되나요?


A. ㄴㄴ 가방이 앵간치 크지 않으면 간섭 안됨


접히는 건 잘 되는데 무게중심이 안 맞아서 어디 기대둬야 함.







당당하게 걷긔







(딱히 쓸 말이 없음)












고정은 육각렌치로 잘 했고 견고하게 잘 장착 됐습니다.

앞으로 타이어 교체만 하면 될 것 같습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는 분들은 하단 링크를 참고하시길.


Posted by 유글레나


내마음속의 미니벨로에서 조언을 듣고 선정리를 해봤습니다.








일반 케이블타이, 혹은 손으로 찢어지는 케이블타이를 사용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다이소 벨크로를 이용했습니다.

흔히 찍찍이라 부르는 그것이죠.


소모품으로 사용하기도 괜찮고 색상도 깜장.

가위로 잘라 사용하면 장땡이라 사용하기도 편함.







저 같은 경우 자전거 미케닉 분이 이미 선을 짧게 정리해놨는데

너무 짧아서 폴딩 시 선이 팽팽하게 잡아 당겨지고 씹히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요것도 나중에는 다른 걸로 감아주든 세팅을 아예 새로 하든가 해야겠어요(-_-)







무튼 이미 선이 짧게 정리되어 있어 따로 할 건 없었고...

연결부위에 벨크로로 선을 좀 정리해뒀습니다.


순정 선 길이 그대로인 분들이라면 자를 필요 없이 

벨크로로 선 정리를 하면 좋을 것 같아요.




Posted by 유글레나


릭센카울 클릭픽스 어댑터 + 턴(tern) 캉가랙


두 가지 제품에 대한 리뷰 입니다.


루트코리아 그루m3t 제품에 랙을 달려고 했는데

랙을 달기 위해서는 러기지트러스트 어댑터 어쩌구가 필요하다고 해서

이것저것 찾아보다 이 조합으로 정했습니다.


앞에 다는 랙(가방 거치하는 거)의 경우에는

턴(tern)의 캉가랙 제품과 

릭센카울의 바리오랙 제품을 많이 사용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무슨 이유 때문에 캉가랙으로 정했는데

지금와서는 뭐였는지 기억이 잘 안 나고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랙의 형태도 다양하고 제품도 다양하니 조금 더 찾아보셔도 좋을 듯.


저 같은 경우에는 프론트랙이 필요해서 바로 고민 없이 질렀습니다.


랙과 자전거를 연결해주는 헤드블럭의 경우

릭센카울의 클릭픽스 제품

그리고 턴의 러기지트러스트 제품을 많이 사용 합니다.


역시 릭센카울의 클릭픽스 제품으로 선택했으나 이유는 까먹었습니다.

별 이유가 없을 수도 있고(-_-)

(...라고 썼는데 쓰다보니까 릭센카울이 더 튼튼하다고 골랐었음)


암튼 결론은 만족스럽게 잘 쓰고 있고....



사진이나 보시죠









5kg 까지 ok라고 말하는 릭센카울 클릭픽스 헤드블럭.








이케 생김








딱히 쓸 말이 없습니다









두 가지 구경의 볼트가 있는데요.

자신의 자전거와 호환이 되는 지 먼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루트코리아 m3t 제품과는 호환 잘 됨.

다혼 제품이랑도 호환 잘 된다고 하네요.











캉가랙.


가방을 안정적으로 수납할 수 있는 랙.








7kg까지 적재할 수 있다고 하는데

애초에 헤드블럭이 5kg 밖에 안되기 때문에 무리는 ㄴㄴ






원터치 찰칵찰칵








이렇게 적재하면 됩니다.







흐물흐물한 가방은 고정이 잘 안되니

짐을 채우든가 단단한 가방을 쓰도록 합시다.







이런 느낌?











사진으로 설명이 잘 되려나 모르겠는데 요렇게 결합하면 됩니다.

제 자전거에 장착하는 제품은 다음 포스팅에 계속.




Posted by 유글레나



자출퇴


완전한 자출퇴의 세계로 진입했다. 처음에는 자전거를 실어 출근하고 타고 퇴근했다. 그리고 이제는 완전히 페달 밟아 출근하고 퇴근하는 날들을 보내고 있다. 대학교 졸업하기 전에 자전거로 지점 출퇴근 하는 상상을 하곤 했는데 이게 되네...?


출퇴근에 사용한 자전거는 접이식 자전거인 스트라이다와 그루m3t다. 


흔히 3대 미니벨로라 하면 브롬톤(Brompton) 스트라이다(Strida)에 + 버디나(Buddy) 몰튼(Moulton) 오리(Ori) 쯤을 끼워준다. 몰튼은 대중성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딴 것도 비싸지만 몰튼은 개비쌈) 오리나 버디를 껴준다. 무튼... 이 중 절대 빠지지 않는 브롬톤과 스트라이다를 갖고 싶은 소망이 있었고, 스트라이다는 호기롭게 질렀고, 브롬톤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가 디자인 특허가 풀려서 비슷한 제품인 그루m3t를 구매했다. 물론 감성은 브롬톤이지만 애초에 난 감성비 보다는 가성비를 지향하기 때문에 패스.








1. 대중교통 연계성 : 스트라이다 > 그루m3t


접은 부피는 그루가 더 작지만 세우면 스트라이다가 더 작다. 그리고 폴딩 과정이 더 간편하고 빠르기 때문에 대중교통에서는 스트라이다가 편함. 하지만 내 자출퇴는 대중교통과의 연계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2. 보관 : 스트라이다 < 그루m3t


보관은 그루가 편했다. 2단 폴딩의 메리트가 빛나는 부분. 하지만 우리 지점에는 자전거를 접어둘 공간이 꽤나 넉넉넉하기 때문에 별로 상관 없음



3. 주행성 : 스트라이다 > 그루m3t


유감스럽게도 3단기어의 그루 보다는 스트라이다가 더 잘 나갔다. 최대 공기압 120psi의 스트라이다. 65psi인가 70psi였던거 같은 그루... 사실 공기압에서 이미 결과는 나왔을지도 모르겠다. 싱글기어인 스트라이다가 그루m3t 보다 더 잘나간다.


그 외에도 그루는 체인 기름이 묻을 수 있는 반면 스트라이다는 케블라 벨트로 굴러가기 때문에 여타 편의성에서도 스트라이다가 앞선다.


그럼에도 내 엔진은 뭘 타든 수월하게 자전거를 굴릴 수 있고, 기타 등등의 문제도 별 다른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상관 없는 일이다.


앞으로도 내 기분 내키는 대로 타고 싶은 자전거를 골라 타고 다니기로 했다.





   




자전거로 출퇴하면서 삶의 질이 급격히 상승했다. 출퇴근 길에 취미생활 할 수 있는 삶이라니. 


넘나 멋진 것.





Posted by 유글레나


제 블로그에서 심도 깊은 주제나 정보를 원하는 분들은 없을 것 같고, 유사브롬톤 구매를 고려 중인 유저들이나 루트코리아 마케팅 직원 분들이 방문하셔서 사진이랑 글 훑다 가실 거 같은데 그래서 대충 이것저것 준비해봤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루 m3t는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뭐 두 번 접혀서 컴팩트하고 교통수단 연계가 좋고 어쩌고는 다들 아시는 내용이잖아요...?


상대적으로 두드러지는 점은

■ 장점 :: 가성비+친절한회사(AS상당히좋은편)

■ 단점 :: 악세사리 호환이 부족함

쯤 되겠습니다.


오직 브롬톤만을 고집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저 같으면 그루 사고 남은 돈으로 타이어/기타등등 튜닝 하고 가방 등등으로 드레스업 하겠습니다. 심지어 그루를 두세대 더 살 수도 있겠네요 -_-;;









모델은 자전거 타는 m누나를 모셔봤습니다.


나 : 누나가 타보시려면 안장을....

m : ?
나 : 낮출 필요가 없겠네요.

m : ㅋㅋㅋㅋ


뭔가 주행감이나 기타 등등에 대한 피드백을 받고 싶었는데 그냥 신나게 타고 끝남.


평소 로드/스트를 타는 분이고 요즘 스트를 주로 타셔서 그런지 차체가 길다는 평을 해주고 끝났습니다. 닥스훈트 같은 느낌.










이 정도면 그루의 "이쁨"은 충분히 보여드렸을 것으로 판단 됩니다.

제가 탈 때는 그 모습을 알 수 없지만 m누나가 타는 걸 보니까

제 자전거지만 참 예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자전거 타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내가 타면 더 예뻐 보입니다.









폴딩 상태 이동은 생각보다 불편했습니다.


곱게 접어 안장을 밀고 다니기는 실내에서는 편하지만

실외에서 노면이 거칠거나 하면 불편했습니다.


완전한 폴딩 상태로 들고 다니는 것도 번거롭습니다.

생각보다 무게가 묵직하거든요(-_-)


그래도 캐리어 바퀴의 내구도나 굴림성은 상당히 좋습니다.

사실 밖에서는 그냥 펴서 끌고 다니면 되는 거고

실내에서나 요렇게 굴리면 되기도 하구요.












1. 폴딩


...은 생각보다 불편했습니다.


스트의 폴딩에 익숙해진 탓일까요?


생각해보면 더 많이 접히니까 

품이 더 드는 게 당연하기도 합니다 -_-;;

선이 꼬이는 일도 종종 있었구요.


하지만 폴딩이 어렵지는 않습니다.

직관적으로 잘 접고 필 수 있도록 되어 있으나

이 방식 폴딩이 처음이라면 메뉴얼과 영상을 보고 하는 게 좋을 거 같아요.


모두 다 접었을 때 작아지는 크기에는 만족스럽습니다.




2. 주행능력


은 생각보다 빠릿빠릿 합니다.

1단은 쓸 일이 거의 없어 보이고

평소는 2단으로 주행하다가 

도로에서 속도 낼 때 3단으로 밟으면 좋을 거 같아요.




3. 마지막으로...


아쉬운 부분은 있으나 전반적으로 만족스럽습니다.


출퇴근용으로 쓰려 했으나 시내버스 연계하기에는.

오히려 스트가 더 좋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나중에 고속버스 등 이용할 때는 싣기 좋을 거 같네요.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SUV에 폴딩 자전거 한 쌍 싣고 

여자친구랑 놀러 가서 자전거 타고 노는 거였는데


드디어 마땅한 폴딩 바이크를 구비했습니다.

이제 여자친구와 SUV를 구하면 될 거 같은데...

일단 면허 따면서 천천히 생각해보겠습니다.


그럼 20000




Posted by 유글레나


브롬톤의 디자인 특허가 끝나며 비슷한(혹은 동일한) 디자인의 제품들이 대거 출시되고 있습니다.

체데크나 식스티 그루 등등이 대표적인 모델 같아요.


유사브롬톤에 대한 의견은 분분 합니다.

일반 소비자들에게서는 긍정적 반응이

기존 브롬톤 유저들에서는 부정적 반응이 주를 이룹니다.


기존에 유니크한 2단 폴딩을 즐기던 브롬토너들에게 달가운 소식은 아니겠지요 -_-a

애초에 미벨에서 브롬톤은 브랜드 프리미엄이 강하고, 사치재로 분류할 만한 자전거였으니까요.


무튼 저야 전자의 입장이고.

브롬톤을 언젠가 사야지 사야지 하다가 괜찮은 제품들이 나와

그 중 제품스펙이나 가격이 가장 합리적이라 판단되는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루트코리아의 그루 M3T

소비자권장가는 55만원 입니다.



스펙은 위와 같구요.


기존에 루트 그루 m3 제품의 부족한 점을 개선해 출시되었습니다.


P7S나 M7S처럼 바 디자인이 다르거나

7단 기어가 내장된 제품도 있는데요.


저 같은 경우에는 굳이 기어수를 늘려 정비를 불편히 하느니

저단기어를 굴리는 게 낫다고 생각해 m3t모델을 선택했습니다.













구매처는 네이버 최저가 둘러보다가 

목동N바이크에 문의전화해서 구매했고...

지방이라 택배로 구매했습니다.


6월 1일 12시 땡 하자마자 사야지! 하다가

혹시나 해서 실례인 줄 알면서도 문자 했는데

다행히 칼 답장이 와서 바로 구매.

배송도 빨리 처리되어서 6월 2일에 받았습니다.


자전거 택배 구매는 항상 데미지가 걱정이었는데

루트코리아에서 패키징을 잘 한 덕분인지 무사히 도착했고.


조립은 집에 있는 공구로 잘 조립했습니다.





필요한 공구는 


1. 그냥 렌치

2. 육각 렌치


렌치는 페달 조이는데 필요하고

육각렌치는 이것저것 많이 씁니다.


만약에 없으시면 철물점이나 다이소를 방문하셔요.

기본 공구라 일반 마트에 가도 있고. 

편의점에도 있을 거 같은데 잘 모르겠네요 -_-a...


조립은 매~~우 쉽습니다.

그럼 주행기 등은 다음 편에 계속



Posted by 유글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