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컵밥 :: 사천식직화짜장밥


약간 매콤한 맛의 짜장밥 입니다.

굳이 따지자면 저는 CJ컵반 옐로우크림 커리덮밥이 더 맛있었습니다.

매운맛과 부드러운맛의 차이일지도 모르겠네요.


◆ CJ컵반 :: 옐로우크림 커리덮밥







언제나와 똑같은 컵/소스/밥 구성









비주얼은 다른 짜장밥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깍둑썰기된 야채와 고기도 잘 들어있음.


맛은 쏘쏘.





Posted by 유글레나


한줄요약 :: 퍽퍽한 고기 때문에 맛 없음.






환상은 무슨










뭐 똑같다.









부서지듯 씹히는 고기의 식감이 정말 별로였다.

소스는 그럭저럭 먹을 만 했다.

싸구려 레토르트 식품과 같은 맛이다.


뭐 사실 컵밥이 애초에 고급식품은 아니지만

이건 정말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메뉴였다.


이쯤 되면 슬슬 인정할 수 밖에 없다.


컵밥이나 컵반으로 식사를 대체할 순 없으며

오뚜기 보다는 CJ가 낫다는 것을...




Posted by 유글레나


한줄요약 :: 인공적 느낌 많이 안나고 맛있음. 하이라이스 같은 느낌.







이번에는 오뚜기 컵밥 양송이비프 카레맛을 먹어봤다.


부드러운 데미그라스 카레에 풍부한 쇠고기맛을 표방하는데

소고기 맛이 그렇게 풍부하지는 않고 부드러운 데미그라스 카레맛이다.







뉴질랜드산 쇠고기와

네덜란드산 양송이

양파퓨레는 중국산이다.


이것이 바로 세계화


향미를 위한 증진제가 첨부되어 있고...

크게 눈여겨 볼 성분은 없어 보임.







구성은 컵밥 + 소스 + 컵 + 일회용숟가락


조리는 전자레인지 돌리든가

끓는 물에 컵밥은 12분 소스는 2분.


밥을 10분 끓이고 소스를 봉지째 넣어 2분 더 끓이면 된다.







집에서 먹었기 때문에 일회용 플라스틱 숟가락은 먹고

밥을 부은 뒤 소스를 얹어 쉐킷쉐킷 해서 먹었다.


부드럽지만 짭쪼름한 맛이 강했으나 크게 자극적인 맛은 아니었다.

그냥 평범한 하이라이스 같은 느낌.

차라리 이름을 양송이 하이라이스 쯤으로 짓는 게 좋지 않았을까?


무튼 간에 무난하게 맛있어서 다음에 먹는다면 추가 구매 할 예정이다.






Posted by 유글레나


한줄요약 : 평범한 짜장덮밥.







햇반 + 볶음짜장소스의 평범한 조합.







영양성분과 조리방법. 

특별할 것은 없다.








기본에 충실한 짜장덮밥이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레토르트 짜장소스는

보통 3~4인분을 기준으로 만들어 1인 가구가 먹기는 부담스러울 때가 있다.

보관도 귀찮고, 끼니마다 짜장을 먹게 되는 것도 싫어!!


CJ컵반 직화볶음 짜장덮밥은

1인 가구에 착한 가격과 편한 방법으로 먹을 수 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짜장덮밥을 그닥 좋아하지 않으니 별 의미가 없을지도 모르겠음.


맛은 있었다.

재구매 의사 있고 이미 했음.



Posted by 유글레나

CJ 컵반 사골곰탕국밥


컵반을 종류 별로 왕창 사서 먹는데 신기한(?) 메뉴가 있어서 역시 주문 했다. 흔히 HMR(가정간편식) 하면 간편하긴 하지만 영양이나 건강에는 좀~ 하는 인식이 있다. 그 인식을 깨려는 일환인지는 몰라도 가끔 이런 제품들이 있는데...





사골곰탕국밥 set


구성은 역시 컵 + 컵반 + 소스








건더기와 밑국물이 예쁘게 포장되어 있다.







조리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적정량의 물을 끓인 뒤 

밥과 나머지 재료를 넣어 1분 30초 간 더 끓이면 끝






제법 그럴싸한 사골곰탕 완성.


맛은 육수는 그럴싸 했지만 건더기가 부실한 편이다.

하지만 간편식에 이 정도면 감지덕지라 하겠다.


물론 사골곰탕은 재구매 의사는 없음



참고 ) 

컵반 양송이하이라이스 덮밥

CJ 컵반 강된장보리 비빔밥


* 개인적으로는 강된장보리 비빔밥이 제일 좋았다.





Posted by 유글레나

CJ 컵반 강된장보리 비빔밥


컵반은 CJ에서 나온 햇반 + @의 HMR(가정간편식)이다. 가격과 편의, 영양성분을 고려해 고구마 시즌에는 고구마, 그 외의 시즌에는 닭가슴살을 섭취하는 편이다. 가끔 파스타나 국수 따위를 해먹고 맛있는 걸 원하면 외식을 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밥 먹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컵반을 사먹게 됐다.







이번에 쓰는 건 강된장보리 비빔밥.







보리밥과 우렁 강된장 양념이 들어있다.

전주사람이다 보니 비빔밥에 선뜻 손이 잘 안가긴 하지만...

그래도 된장에 비벼 먹으면 대체로 맛있는 걸?








비주얼이 저럴리는 없고 연출 이미지다.








영양성분 참고


성인의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은 80g 정도이니

이것만 먹어도 30%정도는 채우는 셈이다.







전자렌지 or 끓는 물에 조리.


집에 전자렌지가 없는 관계로 끓는 물 행이다.








내용물은 이렇고...








강된장이라면 짜지 않을까 싶었는데 그렇게 짜진 않다.

살짝 매콤한 맛이 있으나 대체로 무난한 맛.

두부나 버섯 등도 많이 들어있고 보리의 식감도 좋다.


보리밥이라 영양성분에 대한 걱정도 좀 덜었다.




참고)

[쇼핑 좋아해/: 자취생] - 컵반 양송이하이라이스 덮밥

[쇼핑 좋아해/: 자취생] - 아보카도 자르는 법(feat. 칼/숟가락)

[쇼핑 좋아해/: 자취생] - 구이용 새송이버섯 쉽게 자르기



Posted by 유글레나

컵반 양송이하이라이스 덮밥


바야흐로 1인 가구의 시대다.

과거에 레토르트 식품이 없던 건 아니지만

수요가 늘다보니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결론부터 말하면 제법 괜찮았음




컵반이란 이름을 가진 이 친구는

햇반과 레토르트식품이 함께 들었다.


완전히 새로운 제품은 아니고

따로 팔던 친구들을 묶어 사는 것 뿐.


대신 편의점에서 식사하는 사람들에겐

훨신 더 편해지지 않았나 싶다.




(물론 위와 같은 비주얼 까진 아니다)


영양성분이야 뭐.. .당연히 좋진 않지만

그렇다고 크게 나쁘지도 않다.


나 같은 경우에는 왠만하면 식사는 꼭 챙기고

못먹으면 샌드위치 + 커피우유 먹는 편인데


컵라면이나 다른 음식 먹느니

급할땐 이 컵반이 나을 것 같다.


조리법도 간단, 

전자레인지에 돌리거나

끓는 물에 10분 데우면 된다.






소스는 굳이 오래 데울 필요 없는데

햇반 때문에 끓는 물에 10분은 넣어둬야 함





햇반 : 늦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덮밥소스님.


소스 : 너 때문에 흥이 다 깨져버렸으니까 책임져.


햇반 : 네. 알겠습니다.





짠.


비주얼은 레토르트 식품의 한계 때문에...


레토르트 식품 자체가 단층 플라스틱 필름,

아니면 금속박이 여러겹으로 된 파우치에

조리된 카레 등등을 밀봉한 상품이기 때문에

편의나 편리가 최우선이지 비주얼은 글쎄다.


플레이팅 잘하면 예쁘게 나올 수도 있겠다.

영양성분 생각하면 자주 먹을 건 못되지만

맛은 좋았다. 가끔 밥 먹고 싶을때 좋을듯.


자취 한답시고 선물 받았는데 만족.

내 돈으론 식단조절 때문에 안 사먹을듯.



Posted by 유글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