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랙진 베를린 051 후기 & 워싱전후샷


가장 무난한 청바지를 묻는다면 항상 생지와 블랙진이 답변으로 나옵니다. 전역하고 무슨 옷을 입어야 고민하던 저는 생지와 블랙진을 사라는 조언을 받았죠. 그때의 저는 패션의 f도 모르는 패알못이었고 따라서 생지가 뭔지 알 수 없었으나 찾아보니 누디 쁘띠 아페쎄(APC) 어쩌고~ 하는 소리가 나왔습니다.


결과적으로 제가 구매한 생지는 플랙진(Plac)의 베를린(Berlin) RAW 051 모델이었습니다.







생지는 가공하지 않은 청(denim)을 그대로 사용한 청바지를 의미 하는데요.


새로운 생지 청바지를 찾고있는 분들을 위해 플랙진 베를린 051의 상품기+워싱전후샷을 소개합니다.












구매 직후의 플랙진 베를린 051


당시에 제 눈에 보이는 생지는 그냥 퍼렁 청바지였을 뿐. 전혀 예쁘지 않았지만 옷을 입을 줄 몰라 입었고 다른 옷이 없어 입었습니다.









그리고..


그리고 약 1~2년이 지나자 워싱이 예쁘게 자리잡은 플랙 051을 볼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위 사진은 약 5년이 지난 뒤 워싱.









파란색 데님 원단에 주황색 스티치가 예쁘게 어울리는 모습






플랙(plac)의 상징과도 같은 인피니트 마크와 주황색 송치택, 흰색 PLAC 스티치.


이것들이 "극혐"이라는 분들도 있겠지만 보통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것 같아요. 참고로 저는 좋아하는 편.










지퍼를 열면 베를린인지, 슬렌더인지, 커츠인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퍼는 튼튼하고 완성도 높은 yyk를 사용합니다.








5년_지난_가랑이.jpg


굳이 여기를 찍어 보여주는 이유는 보통 수명이 다하면 터지는 부위가 여기기 때문. 아직은 튼튼합니다. 터지는 분들도 많이 있더군요(-_-)









엘라가 2% 들어갔다, 뭐가 어쨌다 써있는 택들













워싱은 위와 같이 잡혔습니다.


뭐 어떻게 하면 워싱이 빨리 잡힌다~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사실 별 의미 없는 것 같고, 그냥 자주 오래 입어주는 게 답인 것 같습니다.


집에서도 입고, 자전거 탈 때도 입으면서 워싱을 내다가 포기... 그리고 입다보니 어느새 워싱이 자리 잡더군요.












요즘은 이렇게 입고 다닙니다.



* 플랙진은 매년 샘플세일을 통해 샘플청바지를 3만원에 판매하고 있으니 가보셔도 좋습니다.

17년 플랙진 샘플세일(서울 학동역) 4점 주워 온 후기

* 무난한 블랙진을 찾는 다면 

플랙진 베를린600


* 코디에 활용된 아이템은

시계 :: SARY025 + 에펠티토62

상의 :: 유니클로 소프트T 모크넥(1.49)

신발 :: 금강제화 클락스 윙팁부츠

신발 :: 금강제화 리갈201 브라운(MMX502FG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유글레나

플랙진(PLAC JEAN)의 후드집업 입니다.


2012년 까지는 패션에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제가 직접 구매한 옷이 5벌도 안될 정도였어요-_-;; 엄마가 사주고 누나가 사주고. 하다가 스무살이 되고 옷을 몇 번 샀는데 베이직하우스에서 맨투맨 1개, 후드티 1개, 노스페이스에서 바람막이 1개. 맨투맨은 사이즈도 크게 사서 거지처럼 입고 다니다 버렸고, 후드티와 노스페이스 바람막이는 그나마 잘 입고 다녔습니다. 노스페이스 바람막이는 지금도 잘 입고 있어요. 그 뒤로는 좀 사람답게(?) 입으려고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모자가 달린 옷"은 너무 캐주얼 하다고 안 입었는데 청자켓과 매치 할 후드를 찾다가 구매하게 됐습니다.


무튼 약 7년 만에 구매하는 모자 달린 옷을 소개 합니다.








기본 형태의 후드집업


색 부터 디자인 까지 정말 기본적인 후드집업 입니다.

후드티 vs 후드집업 떡밥을 두고 고민 했으나 그냥 괜찮은 게 보여서 바로 구매.

ㅋㅋㅋㅋ사실 원래 사려고 했던 건 후드티인데 보이지가 않더군요.


원래는 이스트쿤스트 같은 도매스틱 브랜드에서

유니클로나 스파오 같은 스파 브랜드 까지 고려 했습니다.










(그래도 예쁜 디테일)


끈 조절하는 부위나 지퍼의 검은색 라인 까지.

디테일에 신경 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끈 끝 부분이나 주머니도 깔끔하게 처리 됐구요.










뒤에는 거슬리는 프린팅이 있는데 못 봐줄 정도는 아닙니다.


별로 예쁘진 않네요.








무난한 착샷. 사이즈는 M이 딱 맞네요.


173/66로 원래 100이나 L을 입는데 입어보니 괜찮아서 질렀습니다.







청자켓을 걸친 모습


생각보다 예쁜 그림은 안 나오는군요. 

검은색 지퍼 디테일이 오히려 독이 되는 걸까요.


무튼 코디는 차차 생각해봐야겠습니다.









해당 제품의 품명은 PWOS3HZRA9U로 그레이/블랙이 있습니다. 그리고 남녀 공용.


구매처는 →플랙진 샘플세일에서 3.0 (인터넷 가격 현재 5.4))

위에서 매치한 자켓은 →리바이스 트러커 청자켓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유글레나

플랙진(Plac jean) 샘플세일에 다녀왔습니다. 청바지 3만원. 다른 상의는 2~3만 부터 시작해서 아우터는 7만원 쯤 했던 걸로 기억. 지난 글들을 찾아보니 매년 샘플 세일을 진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존에는 일정이 안 맞거나 지방에 있어서 못 가봤는데 방문.


플랙진이 고급스러운 청바지는 아니지만 누가 뭐래도 스파(spa) 브랜드 보다는 좋은 퀄리티의 청바지를 뽑기 때문에 3만원에 한 장이라면 가서 여러 점 집어 올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학동역에 있는 미래빌딩에 도착.

눈 온 날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사람은 적었습니다.








가장 중요한 청바지.


물량 부족할 일은 없을 정도로 많이 쌓여있었습니다.

주로 입는 청바지가 두 벌 뿐이라 여러 벌을 사오고 싶었는데

마음 속 예산을 최대 5벌로 잡아뒀습니다.


지금 입고 있는 생지(051), 블랙진(600)의 뒤를 이을 청바지를 찾았는데

생지는 마땅한 녀석을 찾지 못했고 블랙진은 그냥 나중에 사자는 생각에 내려뒀습니다.









핏은 베를린이 많았고 슬렌더도 많은 편.

그리고 커츠도 간간이 보이고 코지(cosy)도 있습니다.

낯선 종류의 라인업이 많이 보였어요.

하지만 굳이 이런 곳에서 모험 할 일은 없으니 무난한 베를린으로.


특히 30사이즈 베를린이 가장 많은 물량과 바리에이션을 자랑했기 때문에 만족.








청바지를 다 봤다~ 싶으면 박스를 통으로 부어줍니다(...)









별 볼 일 없었던 아우터들.

티/맨투맨/후드 등은 볼만한 것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사이즈가 없었어요.








지옥의 30분 웨이팅
















결과적으로 


바지 3벌, 

후드집업 1벌 get.

총 지출 12만원.


만족스러운 쇼핑이었습니다.


동시에 진행된 신성통상 패밀리 세일도 다녀와서 당분간 쇼핑은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유글레나


(보다 제대로된 사진을 보고 싶으면 본문의 사진을 참고해주세요)


플랙진 브랜드의 블랙진. 베를린600 입니다.


개인적으로 면바지처럼 단정해서 좋아하는 블랙진.


하지만 플랙진600은 단종 됐고


온라인 판매모델 912 :: 완전 씨꺼멓고 달라붙는 먼지가 신경 쓰임

600과 흡사하나 조금 더 밝은 671 :: 엘라가 더 많이 들어가있음

600과 그나마 가장 흡사하다 볼 수 있는 479

그리고 플블코라 불리는 284가 있습니다.


혹시라도 구매를 희망하시는 분들은 중고매물.

혹은 비슷한 모델은 479나 다른 블랙진라인을 살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모델샷은 이렇게 되어 있는데 무슨 의미가 있나 싶습니다.

그냥 검은색이네요.






품명은 PJOTDBE6001

면 98 폴리 2





플랙600 RAW

플랙진은 스키니핏인 슬렌더와

슬림스트레이트핏인 베를린이 있습니다.


보편적인 체형은 베를린을 택하시면 되고

마른체형은 슬렌더를 택하시면 됩니다.

개인적으로는 베를린 핏에서 허리와 밑통을 수선하는 편을 선호해요.






사진으로는 약간 거친 질감이 느껴지는데요

실물은 위 보다 더 어두운 느낌 입니다.

완전 검은색은 아니고 가까이 보면 흰색 입자들이 보입니다.









(실물은 위와 더 가깝습니다)


플랙진 로고인 인피니티마크가 보입니다.

포켓쪽에 항상 저 로고가 있는데 싫어하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코인포켓도 있는데 페이크는 아니고 실제 쓸 수 있는 주머니 입니다.

물론 저기에 동전을 넣어 본 적은 없네요. 그래도 보기엔 이쁜듯.







(송치탭과 백포켓)


백포켓에도 보이는 PLAC이라는 타이틀.

보통 051의 오렌지빛 송치텝에 불만이 많았는데

여기에는 바지색과 같은 색이라 봐줄만 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지퍼는 yyk. 튼튼합니다.

베를린(BERLIN)핏임을 알리는 표기.









이미 롤업까지 진행해 둔 상태라 자국이 남아있군요.







롤업 후 안감은 위와 같습니다.

바지색인 블랙과 톤온톤으로 잘 어울려요.







왼쪽 새제품 vs 오른쪽 3년차 제품.


입다가 편하고 예뻐서 같은 제품으로 그대로 샀는데.

대체로 만족스럽습니다. 

아쉽게 단종되어 다음에는 다른 제품을 찾아봐야겠군요.










원래 입던 600(위)

새로 구매한 600(아래)


밑의 사진이 데님의 질감이 더 잘 드러나는군요.










가장 기본적 아이템인 만큼 어디에도 잘 어울립니다.

흰티나 하늘색, 아이보리, 챠콜, 그레이 등등등.


굳이 이 모델이 아니더라도 필수적 아이템이 아닌가 싶어요.




유니온베이 스타디움 롱점퍼(UBW1JJ1034)

본문에서 입은 롱 스타디움 자켓이 궁금하면 위 게시물을


금강제화 리갈201 브라운(MMX502FG31)

금강제화 클락스 윙팁워커(MCX2511)

블랙진에 매치하기 좋은 신발을 찾는다면 위 게시물을 확인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유글레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