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패딩블레이저/퀄팅다운(EG6WJP500)


본(BON)의 패딩블레이저(aka패블) 입니다.

공식적으로는 16FW로 나온 오리털 퀼팅 재킷인데

일반적으로 패블이나 패딩블레이져 등으로 부릅니다.


디자인 만큼이나 기본적이고 무난한 아이템.

단, 컬러나 디자인 때문에 자칫하면 아재행 입니다.








튼튼해보이는 외관.


컬러는 다크그레이.

깔끔/무난/정중한 색상입니다.


핏이 제법 슬림하기 때문에 살집이 있으신 분들은 소화하기 어렵습니다.

퀄리티는 무난하지만 사용기를 찾아보면 나중엔 틈 사이로 털들이 빠져나온다고 하는군요.

저 같은 경우에는 구입 가격이 약 4.8이기 때문에 감사할 따름...








품명과 혼용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추






가슴팍 포켓






주머니는 살짝 사선 처리 되어 있습니다.







소매 단추는 무난한 4개







안감은 요래 생겼는데 생각보다 보온이 따뜻하빈다.

물론 한겨울까지 커버 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으로 보이구요.


무난하게 데일리로 입어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유글레나

티스토리 툴바